맨날 반복되는 말씀 같아서,,  한편으로 나와는 상관없는 이야기 같아서.... 또한 지루(?)하게 느끼고 있는 것 같아서  ...   오늘은 꼬~옥 적용을 하리라 마음 먹고 말씀을 읽었습니다..
역시,,, 오늘의 제목이 마음이 들었습니다..
"힘들수록 하나님을 따르라"
그럼, 어려울 수록 더욱 주님을 따라야지... 스스로 위안도 했습니다
17절에서 ".. 낯을 가리우시는..... 여호와를 나는 기다리며, 그를 바라보리라...."
참 ~~ 휼륭한 이사야구나,,, 낯을 가리시는데도 기다리겠다는 마음을 보며, 나도 참고 기다려야 할것을 생각했 보았습니다...
근데, 19절에 표현이 특이했습니다
" 혹이 너희에게 고하기를 지절거리며 속살거리는 신접한 자와 마술사에게  물으라 하거든....."
안그런 척 하면서, 은근히 유혹하는 것,,,, 속살거리며 유혹하는 것...
그런 것들이 무엇이 있을까?.... 묵상하다가 아침을 맞이 했습니다
어느 때 처럼 커피와 함께 신문을 펼치고 ,,, 늘 보던 대로,,, 사회면, 옌애 소식 그리고 스포츠면의 만화를 깊은 생각 없이 읽다가 .. 오늘의 운세면을 펼치게 되었습니다
매일 재미(?)로 읽으면서... 말도 안돼! 하면서 그냥 그렇게 매일 읽었던 "오늘의 운세"의 제목을 보는 순간..... " 속살거리며 ..물으라   하거든.."
이것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오늘의 운세를 믿는 것은 아니지만, 어쩌면 재미로 보고 넘기는 것을 자꾸 반복하고 있는 나의 모습을 하나님은 어떻게 보실까....
나의 운세를 하나님께 물어야지....왜 역술인들이 말하는 것을 읽고 있느냐 말이지요...
반성, 또 반성 했습니다
악은 모양이라도 버리라는 말씀도 생각이 났습니다...
속살거리는 작은 유혹도 과감(?)하게  버려야 할 것을 다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