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말씀 ; 누가복음22장54절~71절 말씀
묵상과 적용
   54.예수를 잡아 끌고 대제사장의 집으로 들어갈쌔 베드로가 멀찍이 따라 가니라.
‘멀찍이’ 라는 이단어는, 언제나 예수님의 옆에 ‘가까이’ 붙어다녔던 베드로의 모습과 대조를 이룬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라는 고백을 들으신 예수님으로  부터 복이 있다시며 베드로라는 이름을, 그 이름위에 내교회를 세우시겠다는 칭찬을 듣던  베드로였다. 많은 비유로 천국을 말씀하셨고,어떻게 돌아가신다는 설명도 다 들은 후의  제자들이였지만 이시점에서 다른 제자들은 찾아볼 수 없다. 그나마 수제자였던 베드로 혼자다.
멀찍이 따라가는 베드로의 심정은 어떠 했을지….
주와함께 옥에도,죽는데도 가기를 준비하였노라고 주께 고백하고  난 후라 다른 제자들처럼 아주 도망도 못가는 심정이였나 보다.
한 비자가 주목할때,또 다른 두명이 알아볼때, 결국 예수님말씀처럼 닭이 울기전에 세번
예수님을 부인한 베드로를  돌이켜 보시는 예수님의 눈길….
베드로는 심히 통곡할 수 밖에 없었으리라.
나의 마음은 어떠한가?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한다고 하면서도, 하나님과 동행한다고 하면서도 멀찍이 내 편한대로 내편에서 거리를 유지하며 살아왔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반석이라고,교회라고 하시는 예수님의 음성을 듣지만 멀리 있으면 작게 들리는듯 하여 내삶 가운데 하나님께서 이루실 일을  못 들은척 살아오지는 않았는지…예수님의 눈길을 외면한채...     예수님앞에서 당당하지 못한 모습, 뒷걸음치는 내 속사람을 베드로의 심정을 통해 발견한다.       가끔 지금도 제3세계에서 이루어지는 기독교인에 대한 핍박을 생각한다.
그리고는 가슴을 쓸어내린다.그곳에 있지 않음을 감사한다고...   마치 세리와같지 않음을
감사하는 바리새인의 기도같다…..
연약한 베드로의 믿음을 위해 기도 하시던 예수님, 이제 내안의 성령님께서 연약한 나의 믿음을  
위해 기도해 주시기를 원한다.
사람마다 빚어진 그릇이 다르지만 내모양대로 주의 은혜가 차고 넘치도록 내 자아를 비울 수
있도록,매일 만나는 하나님으로 인해 내 삶속에서도 결단이 매일 되어질 수 있도록...
베드로위에 교회의 반석을 세우신 하나님께서 하시고자 하시는 대로 나에게도 이루어 주소서…라고 나 또한 기도 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이 말씀을 가지고 어떻게 적용할 것이지 생각 하다  베드로를 보시던 그 주님의 시선을
내 삶속에서도 순간 순간 의식하며 느끼며 사는 것으로  적용한다.

69. 이제 후로는 인자가 하나님의 권능의 우편에 앉아 있으리라
70. 다 가로되 그러면 네가 하나님의 아들이냐 대답하시되 너희 말과 같이 내가 그니라.
예수님께서는 온갖 모욕과 조롱과 욕설을 들으시고도 이렇게 당당하게 하나님께서
주신 사명을 감당하신다.
삼위일체되신 예수님께서 하나님의 우편에 앉아 계심으로 통치권을 행사하실 수 있다는 사실과 하나님의 아들임을 만방에 알리시는 순간이다.
나도 그 예수 그리스도의 권능을 받음으로 의심없는 확실한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아갈 수 있기를
기도한다...잔잔하게 지나가는 일상가운데에서도,또는 마음의 동요로 의심의 순간을 경험하는
불신앙의 순간에서도...
적용.
끌려가듯 하루를 살지 않으리라.ㅡ말씀대로 내가 먼저 순종하리라.
하나님의 음성을 무시하지 않으리라.ㅡ 마음에 심어주시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민감하리라.
그리고 다시금 찾아드는 세상적이고 일반적인 생각들로 부터 내 마음을 굳게 지키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