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분량인줄 알고 해버린 부분, 어쩐지 너무 많다했는데...그래도 오늘은 새로운 깨우침을 주셨다.
7절 ......godless myths and old wives' tales...
어제부터 나홀로 스크린 금식을 시작했다. tv도 없고 영화도 볼일이 없으니 웹서핑만 안하면 되니 간단하다고 생각했는데, 예상했던것보다 시간이 남는 것이다! 당연한 것이지만 생각해야 할 것들에 대해서 집중력도 더 생겼다. 그런데 무언가 2% 부족하다. 초콜렛 금식을 할 때처럼, 밥을 다 먹었는데도 뭔가 허전한... 바로 그 느낌이다. 세상소식에 꽤나 의존해서 살아온것이다.
일단 일주일 하기로 했지만, 인터넷이 나를 지배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인터넷을 지배할 때까지 장기간의 훈련을 해야할것같다.

13절 ......열심히 성경을 읽고...
상당히 찔리는 구절이다. 막 거듭났을 무렵엔 이해를 하든 못하든 성경을 마구 읽었는데 요즘은 히스기야의 아버지가 누구였는지 한참을 생각해야 할 정도가 되었다. 예전엔 잘만 떠오르던 구절이나 내용을 한참 찾아야 할때마다 성경을 더 읽어야겠구나 싶었지만, 매일 큐티를 하니까...하며 합리화시키며 넘어가곤 했다. 그런데 오늘은 도저히 피할 수 없다.ㅎㅎㅎ
어떤 친구는 스크린 금식을 하는 일주일 동안 4권의 책을 읽었다는데, 스크린이 아니라 성경에 눈을 고정시킬시간이 왔다!

15-16절 충성
믿음이 없는 사람들을 위해서 기도를 할때, 늘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은 없고, 하나님만이 그들의 마음을 움직이실 수 있다고 생각해 왔는데...오늘 이 말씀은 완전 충격이다. 나의 삶과 가르침이 구원과 연관이 되다니!!! 온 맘을 다해 충성하는 모습, 발전하는 모습, 가르침과 일치되는 삶...적용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큐티가 힘이 없듯이, 행함으로 드러나지 않는 믿음과 가르침도 힘이 없는 것이다.사도 바울이 양심에 대해 왜 그렇게 거듭 강조했는지 이제야 알겠다. 사도바울의 파워풀한 사역의 원천이 일만마디 방언인줄만 알았는데, 가르침과 일치된 그의 삶이었다.
양심따로 믿음따로...떠오르는 얼굴이 있지만, 내 삶을 돌아보는게 순서인것 같다. 회사에서, 집에서, 교회에서, 이렇게 양심과 믿음이 분리된 부분들을 찾아서 리스트를 만들어야 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