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23:33~40

 

"예레미야 36 다시는 여호와의 엄중한 말씀이라 말하지 말라 각 사람의 말이 자기에게 중벌이 되리니 이는 너희가 살아 계신 하나님, 만군의 여호와 우리 하나님의 말씀을 망령되이 사용함이니라 하고"

 

앞서 33절 앞에는 하나님이 직접 예레미야에게 말씀하시기를 "declares the LORD" 반복하며 꿈으로 백성을 미혹하는 거짓 선지자에 대해 꾸짖으셨다.

반면, 오늘 본문 말씀에서는 하나님이 말씀을 하셨다라고 외치는 거짓 선지자들에 대해서 이렇게 표현을 하신다.

한국말로는 하나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비슷한 "여호와의 엄중한 말씀"이라고 되어있지만, 

NIV에서는 Message, CJB에서는 Burden으로 번역되어있다.

히브리어로 '맛사'는 '말씀' 또는 '무거운 짐'을 의미하고 '중벌'도 히브리어로 '맛사'로 되어있다고 한다.

33절에서 먼저 선지자나 제사장이 예레미야에게 묻기를 '여호와의 엄중한 말씀'이 무엇이냐고 물어본다.

그들이 질문을 할때 왜 '맛사'를 사용했을까?

그들에게는 말씀이 무거운 짐과 같이 뭔가 더 중요해보이고 사람들에게 더 무게감을 주는 표현으로 쓸려고 한 것 같다.

이미 예레미야가 하나님이 말씀하셨다고 선포한 말씀에는 귀 기울이지 않고 

"각 사람의 말이 자기에게 중벌이 되리니... "스스로 한 말을 하나님 말씀이라고 우긴다.

겉으로는 하나님 말씀을 지킬려고 애를 쓰지만, 

안으로는 하나님 말씀을 사모하지 않았기에 쓴 표현같다.

 

"시편 19:8 여호와의 교훈은 정직하여 마음을 기쁘게 하고 여호와의 계명은 순결하여 눈을 밝게 하도다"

사실 하나님 말씀을 매일 묵상하는 것도 힘들고

또 그 말씀을 깊이 묵상하며 마음을 기쁘게 하고 눈을 밝게 하기는 더 힘들다.

그러나, 어렵고 힘들어도 하나님 말씀을 붙들면 어느새 하나님과의 교제가 이루어지고 하나님 생각과 뜻을 알게 되고 그 말씀에 순종하며 다시 힘을 얻게 된다.

하나님의 말씀은 짐이 아니라 시편 기자의 표현이 나오듯이 하나님의 사랑의 표현이다.

너무 너무 많이 많이 사랑한 나머지 우리에게 매일 들려주시는 사랑의 메세지...

비록 무거운 예레미야의 말씀이지만, 오늘도 하나님 사랑을 다시 발견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