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매일 큐티하는 삶을 나누는 곳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평안하기를 힘쓰라~

윤정란
31331 3
이사야 5:24~30

"그들이 만군의 여호와의 율법을 버리며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자의 말씀을 멸시하였음이라"

오늘 아침 말씀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율법을 버리고 , 말씀을 멸시하여 여호와께서 자기 백성에게
노를 발하신 것으로  시작되고 있었다..노가 돌아서지 아니하였고, 그 손이 오히려 펴졌느니라(25절)...

율법을 버렸던 자식들에게 노하신 아버지 마음을 보면서
오늘 내게 원하시는 것은 무엇일까 적용을 생각해 보았다.
아버지께서 말씀을 묵상하길 원하시는 것 같았다.  
아버지 오늘 하루종일 말씀을 기억하며, 멸시하거나 무시하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회사에 출근하면서 주일날 설교 말씀이 생각나게 하셨다.
'너희는 내가 사로잡혀 가게 한 그 성읍의 평안하기를 힘쓰고 위하여 여호와께
기도하라 이는 그 성이 평안함으로 너희도 평안할 것임이니라"( 예레미야 29:7)

하나님께서 사로잡혀 가게 한 그 성읍은 어딜까? 생각해보니 지금 출근하고 있는
회사라고 알게 하셨다.

사실 어제 내 맘에 노를 품게 하는 직원이 있었는데 우찌 아시고..
아버지가 원하시는 마음...회사에서 평안하기를 힘쓰라~

어제까지 그 직원이 가진 나쁜 자세에 대해 화가 나서 간밤에
내일 또 그러면 말해줘야지 했었다...그런데
'너도 얼마전까지 마음의 문을 닫고  자존심 지키느라 다른 사람 말 안들었잖니..."  
그리고 "나보다 열살이나 어리잖아" 라는 이해하는 마음이 생겼다.

말씀을 기억하지 못했다면 상식적으로 판단하고, 따지고, 지적하고,,,,
불편한 하루를 지냈을 것이다.

말씀을 기억나게 하셔서 , 따르게 해주신 하나님 감사합니다.
아버지 말씀은 언제나 평안임을 깨닫는 또다른 경험이었다.

오늘 뿐만 아니라 내일도 아니  내 인생가운데 말씀으로 계속 쭈~욱 평안할 수 있도록
힘주세요..네?!

아버지가 말씀하신다..."사랑하는 내딸아..네게 축복 더 하노라"  

아멘~  ^_______^




댓글 3

댓글 쓰기
정란 자매님!
자매님에게는 직장이 사역지인가봐요?
저는 가정이 사역지랍니다.
잘 생각해보니 아이들과 지내며 말 대답을 하는 아이들을 무조건 혼냈던일이 생각 나네요...
좀 들어줄것을...
아이들의 말에 쫌~~~ 더 귀 귀울여 들어야할 것 같네요. ^.^
02:41
08.04.18.
윤지현
하나님의 말씀이 내 삶 가운데에서 깨달아질 때
그 기쁨과 감격은 세상이 줄 수 없는 엄청난 것이지요.
말씀을 묵상하는 자들만이 누릴 수 있는 축복인 것 같애요.
날마다 말씀묵상을 통해 주님이 주시는 평안을 누리시는 자매님이 되시기를~~~~
11:05
08.04.18.
윤정란
네..조주희 자매님..저는 사역지가 맨날 바뀌어서 탈이에요..^^;;
늘 사역지라고 생각하고 생활해야 하는데 자꾸 잊어먹어요..
오늘도 우리 큐티하는 자매님들과 같이 말씀을 기억하는 하루가 되길 기도하며 갑니다~
윤지현 자매님도 평안하시길~^______^

'너는 삼가며 종용하라,,,두려워 말며 낙심치 말라" 이사야 7:4
23:35
08.04.1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삭제

"평안하기를 힘쓰라~"

이 게시물을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