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릇 내게 오는 자가 자기 부모와 처자와 형제와 자매와 및 자기 목숨까지 미워하지 아니하면 능히 나의 제자가 되지 못하고 누구든지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좇지 않는 자도 능히 나의 제자가 되지 못하리라(눅14:26,27)

▶ 이와 같이 너희 중에 누구든지 자기의 모든 소유를 버리지 아니하면 능히 내 제자가 되지 못하리라(눅14:33)

- 오늘 본문 말씀에서는 예수님께서 자신을 쫓는 허다한 무리들을 향해 진정으로 예수님을 따르는 제자가 되기 위한 조건을 말씀하셨다. 예수님이 행하시는 이적과 기사를 보고 따르는 사람들은 많았지만 그냥 예수님을 따라만 다닌다고 해서 예수님의 제자가 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밝히신 것이다. 그런데 그 제자가 되기 위한 조건을 들어보니 정말 세상말로 이거 장난이 아니다...

- 자기 부모와 처자와 형제와 자매와 및 자기 목숨까지 미워해야 하고 자기의 모든 소유를 버리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을 따라야 한다니... 아마도 예수님의 이 말씀을 듣고 따르던 허다한 무리들 중 많은 사람들이 발길을 돌렸을 것 같다. 이거 너무 무리한 요구잖아? 어떻게 가족을 미워하고 내 목숨까지 미워하고 그것도 모자라 나의 모든 소유를 다 버릴 수가 있어? 게다가 나의 십자가를 지라는데 나의 십자가는 또 뭐야?  이거 이해하기도 어렵고 행동에 옮기는 건 엄두도 안나네 --;;;;

- 나도 초신자 시절 이 말씀을 읽을 때는 그저 예수님을 열심히 믿으려면 이런 정도는 되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비유에 지나지 않는다고 대충 내 편한 대로 생각하고 얼른 지나가 버렸다. 그렇지만 큐티를 하기 시작한 이후로 이 말씀을 대할 때마다 그냥 넘어갈 수 없어 깊이 생각해 보게 되었다. 이제는 이 말씀이 단순히 강조하기 위한 비유가 아니라 내가 삶에서 적용하여야 할 말씀임을 알기에 어떻게 하여야 이 말씀을 적용하는 것이 될까 생각 또 생각하고 ‘주님, 지금 제 삶에서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 가르쳐주세요’ 하며 기도하며 용을 써 보았다. 그리고 그 때마다 당시 내 삶의 상황에서 비록 사소한 것이라 할 지라도 버리고 포기해야 할 것들을 찾아(특히 물질적인 욕심들) 적용하려 노력했다

- 그런데 오늘 또 이 말씀을 읽는데, 오늘은 구~체적인 적용점이 생각나지 않는다. 그렇다고 지금 나의 삶이 주님 보시기에 온전하다는 의미는 절대 아니다. 문제는 나의 적용 내용이 추상적이고 두리뭉실하다는 것이다. 오늘 당장 아니면 조만간이라도 내가 실천할 수 있는 구체적인 뭔가가 있을텐데... 주님이 내게 원하시는 게 뭘까? 주님, 그게 무엇인지 가르쳐주세요...

- 오늘 이 말씀을 묵상하신 다른 분들은 구체적으로 어떻게 적용하셨는지 정말 궁금하다. 각자의 삶이 다르기 때문에 적용점도 다를 것이다. 나처럼 막연하게 ‘그래, 내가 가진 것이 내 것이 아니야 욕심을 버려야지. 남편이나 애들보다도 주님을 더 사랑해야 해..’ 하는 정도의 생각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뭔가 구체적으로 삶에서 버리고 십자가를 진 것이 무엇인지 나누다 보면 나도 그 가운데서 나의 적용점을 발견할 수도 있을 것 같다.

- 큐티라이프 자매님들, 그리고 큐티하며 말씀을 듣고 지키어 사시는 모든 형제자매님들, 오늘 이 본문 말씀 적용 어떻게 하셨나요? 댓글로 남겨 주세요. 저도 오늘 계속 묵상해 보고 적용점을 찾아 적용하게 되면 댓글로 남기겠습니다.  주님, 댓글로 큐티를 나누는 자들에게 복을 주소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