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26
본문 = 눅 8:26~39
요약 = 예수께서 군대 귀신들린 거라사 광인을 고쳐 주신다. 그리고 그에게 있던 귀신들이 돼지떼에게 들어가자 돼지떼가 호수로 들어가 몰사한다. 이 광경을 본 거라사 주민들이 두려워하며 떠나시기를 구하자 주님이 떠나신다. 고침을 받은 광인은 예수께서 행하신 일을 온 성내에 전파한다.  

묵상
   26절  갈릴리 맞은편 거라사인의 땅에 이르러
   27절  육지에 내리시매 그 도시 사람으로서 귀신 들린 자 하나가 예수를 만나니 이 사람은 오래 옷을 입지 아니하며 집에 거하지도 아니하고 무덤 사이에 거하는 자라
   29절  이는 예수께서 이미 더러운 귀신을 명하사 이 사람에게서 나오라 하셨음이라 (귀신이 가끔 이 사람을 붙잡으므로 저가 쇠사슬과 고랑에 매이어 지키웠으되 그 맨 것을 끊고 귀신에게 몰려 광야로 나갔더라)

  예수께서 거라사인의 땅에 배를 타고 오셨다. 그 모습은 22절에서 볼 수 있다. “하루는 제자들과 함께 배에 오르사 저희에게 이르시되 호수 저편으로 건너가자 하시매 이에 떠나”라고 기록되어 있다. 어느 날 주님은 팔레스타인 원주민의 하나인 거라사인의 땅에 있는 한 사람을 생각하셨다. 그는 이미 오래전부터 옷을 입지 않고 집이 아닌 무덤 사이에서 거하는 그야말로 광인이었다. 그를 주님은 알고 계셨다. 어떻게 주님께서 그를 아셨을까? 모든 사역의 전 후반에 끊임없이 기도하시던 주님께서는 하루하루의 사역지를 성령의 인도하심에 따르셨다. 따라서 이 거라사 광인에 대해서도 성령의 감동이 있었다는 것을 짐작해 볼 수 있다. 그때 주님의 시선이 벌거벗은 광인에게 집중되었다. 오랜 시간 많은 귀신들에게 시달려 고통당하던 그 광인을 만나기 위해 주님은 일부러 배를 타고 광풍을 지나 오셨다. 그리고 얼마나 그가 안타까우셨는지 육지에 내려 그를 만나자마자  곧 바로 선포하신다. “더러운 귀신들아 이 사람에게서 나와라”라고 ..... 29절 “이는 예수께서 이미 더러운 귀신을 명하사 이 사람에게서 나오라 하셨음이라” 주님의 관심은 바로 이 더러운 귀신들린 자에게 있었다. 도저히 헤어 나올 수 없는 군대 귀신에게 휩싸인 한 영혼에게 있었다.
  지금 내겐 반드시 치유 받고 싶은 것이 있다. 그것은 바로 결벽증이다. 어릴 적 받은 상처로 난 심한 결벽증을 가지게 되었다. 그것은 어릴 적에 손을 자주 씻는 것으로 나타나다가 대학 때부터는 지나치게 자취방을 자주 닦는 현상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지금은 결벽증으로 인한 신경과민으로 남편과 아이들을 들들 볶으며 산다. 좋은 엄마가 되어보려고 애쓰다가도 아이들이 더러운 것을 만지거나 깨끗이 씻지 않으면 견디지를 못하고 소리를 버럭 지르고 만다. 다른 것은 다 고쳐진다 해도 이것만은 도무지 고쳐질 것 같지 않는 내 평생의 숙제중의 숙제이다.
  오늘 거라사의 광인을 묵상하면서 내가 그 광인과 흡사한 모습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다. 오랜 세월을 벌거벗은 채로 무덤 사이에 거하던 광인처럼 나도 이 결벽증으로 신경이 곤두설 일만 생기면 남편과 아이들에게 내 인격의 밑바닥을 드러내며 살았다. 별것 아닌 일에도 소리를 지르고 짜증을 내고 때로는 불합리하게 아이들에게 매를 들던 순간순간의 내 모습은 엄마가 아닌 무덤 사이의 광인과 다를 바가 없었다. 이런 나를 위해 남편이 충고도 해보고 타일러도 보았지만 여전히 결벽증으로 식구들을 들들 볶는 나를 보며 머리를 절래 흔들곤 했다. 사람들이 광인을 쇠사슬과 고랑에 매어 놓았던 것처럼 내 스스로 쇠사슬과 고랑에 매인 양 결벽 증세를 벗어나 보려고 많이 애써보았지만 얼마 못 가서 쇠사슬을 끊고 광야로 나간 광인의 모습으로 다시 서 있곤 했다. 남편과 아이들에게 짜증을 내고 나서야 후회를 하는 것이다.
  이런 나의 연약함에 대해서도 주님은 깊은 관심을 보이고 계신다. 그리고 내 속에서 속삭이는 거짓된 소리들을 들추어내신다. 28절을 보면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아들 예수여 나와 당신과 무슨 상관이 있나이까 당신께 구하노니 나를 괴롭게 마옵소서” 라고 광인이 소리 지른다. 이렇게 내 속에서도 이 결벽증에 대해 하나님을 의지할 필요가 없다고 속이는 소리들이 많았다. 어릴 적 받은 깊은 상처로 생긴 병인데 그것이 어떻게 치유될 수 있겠느냐고, 또 이렇게 하찮은 것이 주님과 무슨 상관이 있겠느냐고 속여 왔다. 하지만 주님은 나의 결벽증에 대해 주님과 상관이 있다고 말씀 하신다. 이것 때문에 스스로 피곤하고 어린 두 딸들까지도 결벽증 환자로 키우며 근심하는 나를 불쌍히 여기신다고.....  지극히 높으신 그 하나님의 아들이 보잘 것 없는 나의 결벽증을 치유하시기 위해 배를 타고 광풍을 지나 거라사인의 땅에 찾아오시는 순간이다. 그 주님 앞에 지금 이렇게 나의 결벽증을 솔직하게 고백한다. 그리고 주님께서 상관 하여 주사 나를 깨끗하게 하시고 더 이상은 결벽증으로 쇠사슬을 끊고 광야를 헤메고 다니는 광인처럼 가족들에게 짜증내지 않는 아내요, 엄마가 되고 싶다.

적용  
  그 동안 결벽증이 있다는 것을 들키지 않으려 애써왔다. 이미 대인기피증이 있었음을 고백 했는데 거기에다 결벽증까지 있다는 것을 사람들이 알게 되면 나를 무슨 중증환자로 취급하지나 않을까 염려가 되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결벽증만은 하나님께서 드러내지 않으시기를 바랬다. 그런데 이제 겨우 대인기피증에서 벗어나게 되었는데 조금의 쉴 틈도 없이 결벽증까지 쏟아놓으라고 말씀 하신다. 그래서 말씀 가운데 주시는 감동대로 테이블의 자매들에게 숨겨 놓았던 결벽증을 고백하기로 결심했다. 이렇게 순종함으로 고백하면 이것도 주님이 치유하실 것을 믿는다.  
그리고 설거지를 할 때 성에 찰 때까지 그릇을 붙잡고 있지 말고 마음을 비우고 적당히 헹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