눅 9:1-17

12절 ......우리 있는 여기가 빈 들이니이다
내가 있는 이곳이 빈 들이니이다.
자주 이사를 다닐 때마다, 멀리 엄마가 있는 집이 그리울 때마다,
꿈을 펼지기엔 너무 높은 신분이라는 장벽에 부딪힐 때마다...
예수님, 제가 있는 곳이 빈 들이니다. 이 빈들에서 좀 나가게 해 주세요.
내 기도의 대부분을 차지 하는 내용이다.
예수님은 아신다. 나의 빈 들을 나보다도 더 자세히 아신다.
주님은 어느 집으로 이사를 해야 할 지도 미리 아시고,
자존심때문에 도움도 제대로 청하지 못하는 때에도, 단 한번도 이사짐을 혼자 옮기도록
그냥 두시지도 않았다.
주님은 나의 외로움과 배고픔과 주눅듦도 다 아신다.
그런데도 나의 오병이어가 어디에 있느냐고 물으신다.
부스러기 빵 두개와 볼품없는 절인 생선 5조각...
아까워서가 아니라 내어놓기가 창피해서 숨기고 싶은 것들을 내어놓으라 하신다.

한국이 아니라 미국이라서, 능력과 인간관계에 많은 제약을 받는 곳이기에
아이들을 섬기는 일에 더욱 마음을 둘 수가 있었다.
그럼에도 나의 사회적 지위나 개인적 배경과 처지등이
아이들에게 본이 되지 않는다는 생각에 늘 시달려 왔다.
빈 들 밖으로 나가 좀 번듯한 먹거리를 자뜩 싣고 오고 싶은 마음이다.
그런데, 나갈 능력도 사가지고 올 능력도 내겐 없다.
신학교에서 조금씩 배워온 지식과, 나에게 허락 하신 아픔속에서의 주님과의 사귐...이것뿐이다.

공부를 위해 투자하고 포기해야 하는 것들 때문에 매 학기 망설이며 신학교 등록을 한다,
내 삶 곳곳에 존재하는 아픔들 때문에 기도를 하지 않을 수 가 없다.
그런데 나만의 아픔의 문을 열고 기도의 방으로 들어갈 때마다  감사와 찬양과 중보의 문을 통해 나오게 하신다. 이것이 나와 주님이 빈 들에 있는 이유가 아닐까?

창피해서 드리기 머뭇대는 오병이어를 완전히 드리기 원합니다.
매일 매일 준비로 기도로 자신을 치는 훈련으로 완전한 오병이어를 드리기 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