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매일 큐티하는 삶을 나누는 곳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나를통해 보이시길 원하시는 예수님

김현지
33530 3
고린도전서 15장 1절-11절
5절. 게바에게 보이시고 후에 열두 제자에게와
6절. 그 후에 오백여 형제에게 일시에 보이셨나니 그 중에 지금까지 태반이나 살아있고 어떤 이는 잠들었으며
7절. 그 후에 야고보에게 보이셨으며 그 후에 모든 사도에게와
8절. 맨 나중에 만삭되지 못하여 난 자 같은 내게도 보이셨느니라.

본문 묵상중에 '보이시고' '보이셨나니' '보이셨으며' '보이셨느니라'라는
이 '보이시고'를 하루종일 묵상하게 되었습니다.
왜 이 말씀을 주셨을까? 당최 알 길이 없었습니다.
주님의 뜻을 구하고자 기도했건만 이 말씀이 오늘 하루를 왜이렇게 붙잡고 계시는지...
거기에다 아침에는 심하게 부부싸움을 했습니다.
재혼인지라 아이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고있는 저로선 다른말보다 '니애 내애'하며 구분짓는
남편이 때로는 정말 밉고 그 말로 상처받을때가 몇번 있었습니다.
오늘도 여지없이 '니애 내애'하는데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 일로 싸운지 일주일도 안되서
하지도않은 말을 했다고하면서 둘째만 편애한다고... 아직도 정신을 못차렸나 싶은 정죄만 제마음에 맴돌았고... 그렇게 화난 마음으로 둘째아이 학교끝날 시간이 되어 픽업가는데 차 안에서도 바로 이 '보이시고' 말씀이 제 마음에 맴돌았습니다.
둘째를 기다리는동안 200번은 되뇌였나봅니다. 아무도없는 차안에서 '보이시고'를 외쳤습니다.
엉크러진 제 마음을 추스려보자 했지만
수정교회에 부활절 연극공연을 보러가기로한 예약시간은 다가오고...
도무지 남편과 함께 부활절 연극에 갈 마음이 나질 않았습니다.
정말 싫었습니다. 방안 침대에 누워 나가는거 보지도 않았습니다.
결국, 남편은 아이들과 수정교회에 가고 혼자남아있는 이시간동안 '보이시고'가 제 마음을 강력하게 터치하기 시작했습니다.
'사랑하는 현지야... 난 너를통해 사람들에게 내 모습을 보여주고싶은데...'
무릎이 절로 꿇어졌습니다.
오늘의 이 말씀은 바로 나에게 하시고자하신 예수님의 말씀이셨기에 무릎이 풀리고 고개가 꺾여집니다. 하루종일 되뇌였건만... 왜 주님의 마음을 진작에 마음에 받아들일 수 없었을까? 후회도 됩니다. 아침일찍 주님의 마음을 발견했더라면 화도 누그러뜨리고 참을 수 있었을것만 같습니다.

살아계신 예수님의 모습을... 영이신 하나님이시기에 내 가슴으로 아파하시고, 내 눈물로 우시고, 내 귀로 듣고, 내 머리로 생각하시길 원하시는 주님앞에...
이미죽은자이면서도 아직까지 내가 설쳐대느라 예수님께서 나를통해 예수님의 모습을 제대로 발하지 못하고계시다는 마음에... 몸둘바를 몰라집니다.
나를통해 예수님의 모습이 나타나져야할텐데...
오늘 남편에게 대한 제 모습은 아주 못되먹은 나쁜여자였습니다.
돌아오면 남편에게 미안했노라 먼저 손 내밀고싶습니다.

샬롬

댓글 3

댓글 쓰기
윤지현
많이 힘들고 어려우셨을텐데 주님의 음성에 귀기울이시고 무릅꿇으시는 자매님의 모습에 주님의 모습이 보여요^^ 남편분도 자매님이 안가시는데도 아이들만 데리고 수정교회에 가시는 거 쉽지 않으셨을텐데... 두분이 화해하고 서로 더 사랑하고 이해하며 주님의 사랑을 보이는 아름다운 부부가 되셨으리라 믿습니다~
03:16
08.03.22.
김현지 작성자
아하하~ 여러분들의 독려와 기도덕분이에요.
먼저 미안했노라 손내밀려 했는데, 남편이 먼저 미안했노라 하더군요...
자기믿고 시집왔는데 자기가 요즘 여러가지로 예민해서 그렇담서... (ㅜ.ㅜ: 감동의 눈물 크~~)
말씀이신 하나님께서 저희 남편의 마음도 움직여 주시나봐요. 할렐루야!
참으로 감사하신 하나님~!!
그리고
여러분... 모두를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08:01
08.03.2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
normal
박소범 08.05.15.23:26 26758
83
normal
김수희 08.05.15.05:25 25071
82
normal
박소범 08.05.15.00:04 23556
81
normal
오경애 08.05.14.15:14 28047
80
normal
박소범 08.05.13.23:39 25642
79
normal
오경애 08.05.13.14:01 24502
78
normal
조주희 08.05.13.02:34 36894
77
normal
박소범 08.05.12.23:28 24751
76
normal
박소범 08.05.11.23:57 24131
75
normal
김수희 08.05.11.01:43 23814
74
normal
박소범 08.05.10.23:44 23449
73
normal
오은미 08.05.10.15:34 25838
72
normal
김수희 08.05.10.03:23 25287
71
normal
윤지현 08.05.10.01:10 31796
70
normal
박소범 08.05.10.00:35 27027
69
normal
박소범 08.05.08.23:17 25801
68
normal
조주희 08.05.08.05:15 25976
67
normal
윤지현 08.05.08.02:20 23107
66
normal
이선희 08.05.08.00:42 21453
65
normal
박소범 08.05.06.22:42 25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