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매일 큐티하는 삶을 나누는 곳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헌금

이선희
33640 2
눅 20:41-21:4
41절- 44절 통치자 주님
시 110:1(눅 20 42-43) The LORD says to my Lord: "Sit at My right hand Until I make Your enemies a footstool for Your feet."
시 110:2 The LORD will stretch forth Your strong scepter from Zion, saying, "Rule in the midst of Your enemies."
그리스도께서는 하나님으로 부터 권세를 받으셨다. 사탄의 세력이 주님의 발밑에 깔리게 된다.
그리고 시편 110:2에 보면 계속 통치 하신다. sceptor를 가지셨다는 것은 한번 다스리고 마시는 것이 아니고, 계속적으로 당신의 백성들을 돌보신다는 것이다. 골로새서 1:17 "그리스도는 모든 것이 생기기 전에 이미 계셨으며, 이 세상 모든 만물이 그분에 의해 유지되고 있습니다."
이세상에 창조된 것들중 아무것도 스스로 자신을 유지하고 관리할 수 없다. 주께서 계속 돌보시는 것이다.
45절-47절 외식이란?
과부의 가산을 삼키는 것...정말 치사한 일이다.
병들어서 방어할 수 없는 사람을 폭행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우리엄마는 과부다. 그런데 몇년전 크게 사기를 당하신 적이 있었다. 우리는 한 동안 불편하고 속상한 삶을 사는 것 외엔 방법이 없었다.모든일이 지나고서야 엄마는 당시에 정말 살고 싶지 않았었다고 말씀하셨다. 남의 마음에 피멍을 들게 하고서 길게 기도하는 것...주님께서 왜 그렇게 외식을 경계하셨는지 알겠다.
21:1-4 과부의 헌금
과부의 입장이 되어 생각해 보자.
도대체 왜 생활비를 다 넣었을까? 상당부분도 아니고 전부를...굶으려고 작정했을까?
나 라면 일단 먹고 살궁리 부터 했을것 같다.마치 개스 값도 안 남기고 다 헌금하는 것 같다.
그 돈을 헌금하려고 집에서 챙기면서 무슨생각을 했을까? 그냥 교회가서 예배드리고 죽으려고 한 것은 아닐까?
그런데, 주님은 과부의 헌금에 관심이 참 많으셨다.
액수도 아시고, 어떤 사연의 돈인지도 아신다...
요즘에 헌금액수를 줄이면 좀 맘편히 살 수 있을까..하는 고민을 했다.
그런데 그냥 계속 하던 대로 해야겠다.생활비의 전부도 아닌데 고민할 필요가 없다.
주님은 나의 헌금에도 관심이 많으시다. 액수도 사연도 다 아신다.그것만으로 감사하다.


댓글 2

댓글 쓰기
윤지현
저도 이 본문을 읽을 때마다 생활비 전부를 다 넣은 그 과부의 믿음이 저와는 너무나 다른 것 같아 부럽기도 하면서 한편으로는 '너무 비현실적이지 않아?'하는 생각도...(내가 못하니까 다른 사람이 잘 하는 것까지 깍아 내리려는 못된 심보? -_-;;) 신앙생활을 오래 하고 은혜가운데 살고 있으면서도 헌금에 대하여 마음이 자유롭지 못한 것을 보면 아직도 멀었나 봅니다...주님께 드리는데 너무 재고 따지는 제 모습을 보시는 주님의 마음이 어떨지...
07:46
08.03.05.
황강숙
저는 어떤 분이 헌금을 무지 ~~ 많이 하신 것을 알았습니다...
그러나 전.. 그분이 그 헌금 때문에 교만해 지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헌금을 너무 많이 하니깐....그 분은 마치 그 교회의 주인처럼 행동하시는 것 같아서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래서 느낀점은 헌금도 너무 많이 하지 말아야 하겠다(?)고 생각하였습니다
하나님은 헌금의 액수를 보시지 않음을 오늘 말씀을 통해 다시한번 돌아봅니다...근데.. 많이 드리고도 겸손할 수 있다면 얼마나 예쁘게 보실까? ....도 생각해 보았답니다 ^_^
14:09
08.03.0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삭제

"헌금"

이 게시물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
normal
박소범 08.05.15.23:26 26758
83
normal
김수희 08.05.15.05:25 25071
82
normal
박소범 08.05.15.00:04 23556
81
normal
오경애 08.05.14.15:14 28047
80
normal
박소범 08.05.13.23:39 25642
79
normal
오경애 08.05.13.14:01 24502
78
normal
조주희 08.05.13.02:34 36894
77
normal
박소범 08.05.12.23:28 24751
76
normal
박소범 08.05.11.23:57 24131
75
normal
김수희 08.05.11.01:43 23814
74
normal
박소범 08.05.10.23:44 23449
73
normal
오은미 08.05.10.15:34 25838
72
normal
김수희 08.05.10.03:23 25287
71
normal
윤지현 08.05.10.01:10 31796
70
normal
박소범 08.05.10.00:35 27027
69
normal
박소범 08.05.08.23:17 25801
68
normal
조주희 08.05.08.05:15 25976
67
normal
윤지현 08.05.08.02:20 23107
66
normal
이선희 08.05.08.00:42 21453
65
normal
박소범 08.05.06.22:42 25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