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4일   [마태복음6:1~15]


구제하거나 기도할 때 사람에게 보이려고 하지 말라. 하나님은 은밀한 중에 보시고 갚아 주신다.

또 기도할 때 중언부언하지 말라 하시며 우리의 필요를 공급해 주실 하나님께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 가르쳐주신다.

 

(4) 네 구제함을 은밀하게 하라 은밀한 중에 보시는 너의 아버지께서 갚으시리라

(6) 너는 기도할 때에 네 골방에 들어가 문을 닫고 은밀한 중에 계신 네 아버지께 기도하라

         은밀한 중에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갚으시리라

 

사람에게 보여주려고 사람의 눈을 의식하면서 하는 선한 행위는 상을 받지 못한다.

오직 은밀한 중에서 살펴 보시는 하나님 앞에서 해야만 한다.

 

하나님은 아무도 보지 않는 곳에서도 우리를 지켜보고 계시다.

내 눈에만 안 보일 뿐이지 아무도 안 보는 곳에서도 언제나 하나님이 보고 계신다.

그런 하나님의 보이지 않는 눈을 의식할 수만 있다면 나의 행위를 좀더 조심할 수 있을 것이다.

 

비대면 만남이 이루어지면서 남들 눈을 훨씬 덜 의식하게 되는 상황이 늘어난다.

그리고 보이지 않는 하나님 앞에서만 사는 시간들이 더 많아진다.

사람은 보지 못하는 것들에 대해서는 분별이 힘들지만 하나님은 결코 속일 수가 없다.

만일 대면 예배를 신령과 진정으로 드리는 사람이었다면 그는 비대면 예배에도 그럴 것이다.

하나님은 처음부터 우리가 볼 수 없는 분이니 사실 달라질 것도 없어야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

 

큐티모임이 온라인으로 진행되면서 요약만 들으러 금요일에 들어갈 때 편한 마음으로 비디오를 켜지 않고

들어가니 갑자기 행동이 풀어지는 나를 보았다.

머리는 손질 못한 채로 옷도 대충 입고 먹을 것 갖다 놓고 아주 불량한 자세가 되어가는 나를 보며

남이 보고 안 보는 것이 이리 큰 차이를 내는 것에 깜짝 놀랐었다.

그처럼 하나님 앞에 비디오를 끄고 대충 눈속임하며 얼렁뚱땅 흉내만 내며 사는 것이 내모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내가 비디오를 켜지 않아도 하나님은 은밀한 중에서 다 살펴보고 계실텐데...

 

오늘 말씀을 통해 은밀한 중에 나를 지켜 보시고 갚아 주시는 하나님을 다시 기억하며

하나님 앞에서 비디오를 켜는 심정으로 누가 보든 안 보든 신경쓰지 않고

하나님의 눈을 항상 의식하며 살기를 다짐하며 성령의 도우심을 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