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매일 큐티하는 삶을 나누는 곳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허다한 무리와의 동행.....

오경애
53180 1
누가복음 7장 11절
"그 후에 예수께서 나인이란 성으로 가실쌔 제자와 허다한 무리가 동행하더니...."

오늘은 모처럼 맞는 휴일...
조용히 내 시간을 가지며 내일 있을 QT 모임과 인도자 모임에
나눌 것들을 정리하며 하루를 보내려 했다.
그런데 오늘 따라 아이들은 물론이고, 어머니, 게다가 L.A. 에 있는 사촌 시누이까지
모두 집에서 북적거리며 하루를 보내게 됐다.
아침부터 짜증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아침, 점심, 저녁....
모두 3끼를 아침부터 정신없이 차려내려니 얼마나 짜증이 올라오는지...
게다가 시누이까지 와서....
일이 힘든 것 보다는 오늘 내가 해야 할 일이 많았다.
QT 모임 준비할 것은 물론이고 교회에서 하고 있는 제자반 훈련 숙제도
만만치 않기 때문이었다.
이것저것 준비하려면 사실 시간이 부족한 걸 떠나서 마음의
부담이 한결 더하기 때문이었다.
하루 종일 밥하고 치우고 아이들하고 씨름할 생각에 짜증이 나 있던 나...
이런 나에게 주님께서 오늘 말씀을 통해 위로해 주신다.
주님은 어딜 가시나 허다한 무리들이 좇아 다녔다.
좇아 다니다 못해 주님이 좀처럼 쉬실 시간조차 주지 않았다.
주님이 밥먹을 시간조차 허락하지 않을 정도로 주위에 수많은 사람들이
주님을 힘들게 하고 지치고 피곤케 했다.
그럼에도 주님은 그들을 늘 불쌍히 여기시고 그들을 치료하시고
목자 없는 양같이 불쌍히 보시며 오병이어의 기적을 통해
그들의 주린 배까지 채워주시곤 하셨다.
수많은 무리들을 결코 귀찮아 하지 않으시고 그들의 모든 형편
하나하나까지도 헤아려 주셨던 주님의 모습을 생각해 본다.
내 주위에도 언제나 동행하는 허다한 무리들이 있다.
아이들. 남편. 어머니...
끼니마다 챙겨야 하고 매일 도시락까지...
하지만 주님은 어떠한 환경가운데서도 주님의 사역을 행하셨을 뿐 아니라
사역을 통해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삶을 사셨다.
오늘 말씀을 통해 나의 사역지가 어디인지 다시한번 되돌아본다.
왜 허다한 무리들을 불쌍히 바라보고 보듬어야 하는지....
내가 해야 하는 많은 다른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나의 가정이 제1의 사역지임을 다시한번 깨닫는다.
순간순간 밥하고 아이들 키우는 일보다 교회나 속해있는 공동체
안에서의 다른 일들을 더욱 중하게 여기는 내 모습을 발견하곤 한다.
밥하는 것.. 가끔은 하찮은.. 아주 값어치가 없는 일로 여길 때가 종종 있다.
요즘 들어 밥하는 걸 무지 싫어했다..
어머니가 계심으로 꼬박꼬박 상을 차려야하고
국이나 찌개도 꼭 있어야 하는 한국식....
오늘따라 무척 싫었지만 나의 가장 중요한 제1의 사역지는 가정임을
다시한번 깨달으며..
내 개인적인 일은 잠깐 뒤로 미루고 기쁨과 사랑의 마음으로 섬겨야겠다.
오늘도 나의 힘찬 발걸음을 부엌을 향하여~~~
출 발~~~~^-^

댓글 1

댓글 쓰기
윤지현
그래요, 가끔은 가장 소중한 가족이 나를 귀찮게 하는 나의 할 일을 방해하는 방해꾼들로 생각되어질 때가 있어요. 오경애 집사님, 항상 부지런하시고 가족들에게 최선을 다하시는 엄마요, 아내요, 며느리이신데, 이 날은 해야할 일들로 인해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셨나봐요. 그래도 말씀에서 위로받으시고 금방 그 마음을 바꾸셨으니 말씀 적용을 잘 하신거네요^^
11:35
08.01.29.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삭제

"허다한 무리와의 동행....."

이 게시물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41
normal
강문정 12.11.26.14:21 62775
3840
normal
김도윤 08.01.20.12:35 60448
3839
normal
이선희 08.09.09.22:58 56980
3838
normal
JS 08.02.13.12:25 56808
3837
normal
푸른하늘 08.02.13.12:56 56214
3836
normal
심수희 12.10.12.14:07 55009
3835
normal
이선희 08.02.12.23:37 53869
3834
normal
푸른하늘 08.02.12.10:48 53419
normal
오경애 08.01.28.14:52 53180
3832
normal
송혜숙 08.02.05.02:02 52709
3831
normal
이선희 08.01.29.23:48 52607
3830
normal
이선희 08.02.15.23:59 52215
3829
normal
김수희 08.02.15.12:51 51854
3828
normal
이선희 08.02.06.23:45 51763
3827
normal
품위 08.01.19.05:03 50721
3826
normal
김은경(쵸코파이) 08.01.16.13:52 50405
3825
normal
송주희 13.03.15.01:22 49876
3824
normal
윤지현 08.02.17.08:28 49740
3823
normal
김지영 08.02.04.15:29 49432
3822
normal
오경애 08.03.13.14:32 485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