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매일 큐티하는 삶을 나누는 곳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나이가 많아

veronica
12 0

 

2022  9  23     [창세기 27:1~14]

 

(1절)     이삭이 나이가 많아 눈이 어두워 잘 보지 못하더니 맏아들 에서를 불러 이르되

내 아들아 하매 그가 이르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하니

 

나이가 들면 육신이 점점 쇠약해지면서 눈도 어두워지고 귀도 잘 안 들리게 된다.

돋보기를 끼고 자세히 들여다 보아야 보이고 귀 기울여 듣지 않으면 듣기가 힘들어진다.

그리고 여러가지 감각들도 점점 민감성이 떨어져 간다.

 

얼마 전 냉장고에 넣는 것을 깜빡 잊었던 야채가 부엌 한 구석에서 냄새를 내며 썩고 있었는데

그것을 알아 채지 못하다가 나중에야 발견하고 놀랐던 일이 생각난다.

육신이 늙어가는 것이야 막을 수 없겠지만 영적인 감각도 함께 어두워지고 둔해지는 것은

막아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며 마음이 무겁다.

에서를 사랑하는 마음이 하나님 말씀을 지키려는 마음보다 더 커져서 길을 벗어난 이삭의

모습이 노년의 내 모습이 되면 어떡하나나는 순종의 사람 이삭보다 더 연약한 존재인데

하지만 겉사람은 낡아져도 속사람은 날로 새로워질 수 있다고 말씀해 주시니

소망을 가지고 영적인 감각이 둔해져서 말씀을 잊어버리지 않도록 날마다 깊은 우물에서

생수를 길어내듯이 말씀을 붙들고 살아 가기를 다짐하며 기도 드린다.

 

(고린도후서 4:16) 그러므로 우리가 낙심하지 아니하노니 겉사람은 후패하나 우리의 속은

 날로 새롭도다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33
normal
Terri 22.10.19.14:43 14
3932
normal
Olive 22.10.19.14:35 32
3931
normal
Tomato 22.10.19.12:53 10
3930
normal
오경애 22.10.19.03:40 17
3929
normal
veronica 22.10.16.01:31 12
3928
normal
KACE 22.10.14.13:47 9
3927
normal
황강숙 22.10.13.14:37 20
3926
normal
Christina Han 22.10.13.09:04 12
3925
normal
YM 22.10.13.00:40 13
3924
normal
Olive 22.10.12.15:46 35
3923
normal
황강숙 22.10.06.16:21 34
3922
normal
Olive 22.10.05.18:13 57
3921
normal
veronica 22.10.01.23:33 19
3920
normal
Itsok 22.10.01.00:18 20
3919
normal
꿈꾸는자 22.09.30.08:46 17
3918
normal
Olive 22.09.30.00:20 59
3917
normal
황강숙 22.09.29.15:15 28
3916
normal
Gratitude 22.09.28.18:31 12
normal
veronica 22.09.28.00:25 12
3914
normal
Terri 22.09.27.12:22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