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매일 큐티하는 삶을 나누는 곳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음침한 골짜기에서도 감사

Christina Han
41 0

시편 23:1-6

4 내가 음침한 골짜기를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

 

너무나 익숙하고 내가 좋아하는 말씀..

나는 지금 푸른 풀밭, 쉴만한 물가의 인생인지  아니면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 있는지 질문에 봅니다.

겉으로는 좋은집에 좋은차에 건강도 있고, 자녀도 잘 되고.. 푸른 초장의 인생인것이 분명합니다.  

그런데 왜? 나는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 있는거 같을까요? 

내가 어찌할수 없는 이 인생의 문제들..

가장 가까운 남편이 주는 숙제는 영원히 끝이 없고 계속될것 같아서 머리가 아득해지기도하고,막 화가 나기도하고

이제 몸이 지치기도 해서..  내 자신을 한 없는 음침한 골짜기로 이끌어 들이는것 같습니다.

 

그런데,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라는 한줄기 빛과 같은 말씀에 아멘하고 

정신을 차리기로 결단 합니다.

푸른 초장에 있든지 음침한 골짜기에 있는지 , 어디가 문제가 아니라..

누구와 함께하느냐? 만군의 주께서 나와 함께하심이라..  목자되시는 주님께서 지팡이와 막대기로 나를 지키신다.  - 아멘-

 

주님께 기도드립니다. 

푸른 초장에만 머무리고 싶지만, 음침한 골짜기도 지나야 주님의 일하심을 깨달을수 있기에 감사드립니다.

반드시 나를 따르는 여호와의 선하심과 인자하심으로, 나를 인생의 목적지까지 인도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주님과 함께하기에 내가 어디에 있든지 실패한 인생이 아님을 고백합니다.

주님의 집에 영원히 거하기로 결단 합니다. 아멘-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44
normal
T.Mom 22.06.30.19:58 37
3843
normal
황강숙 22.06.30.13:38 56
3842
normal
꿈꾸는자 22.06.28.19:23 42
normal
Christina Han 22.06.28.09:05 41
3840
normal
오경애 22.06.26.19:11 37
3839
normal
veronica 22.06.25.19:21 31
3838
normal
원더우먼 22.06.23.14:45 30
3837
normal
황강숙 22.06.23.14:33 50
3836
normal
Terri 22.06.21.23:11 33
3835
normal
Terri 22.06.21.23:09 35
3834
normal
KACE 22.06.20.10:22 29
3833
normal
veronica 22.06.17.23:28 30
3832
normal
Gratitude 22.06.16.23:15 29
3831
normal
midoki 22.06.15.14:11 30
3830
normal
꿈꾸는자 22.06.13.08:46 39
3829
normal
꿈꾸는자 22.06.11.09:14 30
3828
normal
Hanna 22.06.10.11:50 36
3827
normal
Itsok 22.06.09.14:36 29
3826
normal
Tomato 22.06.09.13:05 29
3825
normal
Terri 22.06.09.12:5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