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매일 큐티하는 삶을 나누는 곳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내 안에 계신 성령님

veronica
37 0

 

2022  5  13()

 

(19)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20)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내가 먹고 입고 숨쉬며 살아가는 이 몸이 내 것이 아니고 값을 치르고

하나님께서 사신 주의 것이라고 하신다.

내 마음대로 내가 하고 싶은 대로 가고 싶은 대로 아무 생각 없이 살면 안 되고

내 안에 하나님의 성령이 거하시니, 아기를 몸에 품은 임신부가 조심하는 것보다 더

조심하며 살아야 하는 것인데

난 너무 나의 본능과 욕심에 충실하게 살아가고 있는 것 같다.

움직이기 싫으면 운동도 거르고 몸에 좋지 않은 음식도 욕심대로 먹고 후회하고

어쩌다 집에 손님이라도 오면 긴장하며 청소하고 준비하고 대비하는데

하나님의 성령을 모시고 살면서 나는 왜 전혀 긴장을 하지 않는가

마음의 지저분한 것도 치우지 않고 내버려두고 의식하지 못하고 산다.

 

하나님의 성령을 모시는 성전이 내 몸이며 그것은 내 맘대로 할 수 있는 내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사신 주님의 것임을 마음에 깊이 새기며 기억하자.

내 안에 모셔진 성령의 빛이 내 몸을 통해서 비추어질 수 있도록

나의 착한 행실을 통하여 하나님께 영광이 돌려질 수 있도록

아침에 눈 뜨면 나는 성령을 모시는 전임을 기억하며 하루를 시작하고

밤에 잘 때는 성령께서 잠자는 동안도 함께 하시기를 기도하며 하루를 마무리 하기를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21
normal
InJoy 22.06.06.00:14 19
3820
normal
veronica 22.06.05.21:53 17
3819
normal
꿈꾸는자 22.06.03.08:41 17
3818
normal
YM 22.06.02.11:14 20
3817
normal
Terri 22.06.01.11:01 27
3816
normal
Terri 22.06.01.10:59 20
3815
normal
veronica 22.05.31.23:48 17
3814
normal
꿈꾸는자 22.05.30.14:52 25
3813
normal
olivetree 22.05.30.08:07 22
normal
veronica 22.05.17.00:06 37
3811
normal
Itsok 22.05.10.23:38 60
3810
normal
Hanna 22.05.10.20:18 47
3809
normal
Gratitude 22.05.10.18:47 34
3808
normal
장윤정 22.05.10.08:37 42
3807
normal
veronica 22.05.08.00:15 33
3806
normal
InJoy 22.05.04.23:22 37
3805
normal
YSR 22.05.04.21:46 37
3804
normal
Christina Han 22.05.02.10:12 38
3803
normal
veronica 22.04.30.17:45 38
3802
normal
veronica 22.04.30.00:20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