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매일 큐티하는 삶을 나누는 곳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붙들어... 따르게 하더라

veronica
29 0

 

2022년   3월   25일(금)

[누가복음  23:26~32]  구레네 사람 시몬을 억지로 붙잡아 예수의 십자가를 지워서

따르게 한다. 예수께서 슬피 우는 여자의 큰 무리가 따라오는 것을 보시고 나를

위하여 울지 말고 너희와 너희 자녀를 위하여 울라고 하신다.

예수와 함께 사형을 받게 된 두 행악자도 끌려 갔다.

 

    (26) 그들이 예수를 끌고 갈 때에 시몬이라는 구레네 사람이 시골에서 오는 것을

            붙들어 그에게 십자가를 지워 예수를 따르게 하더라

 

오래 전에 지인의 소개로 큐티 모임에 나오게 되었다.

해마다 뱅큇에 초대받다가 매번 거절하다 보니 미안한 마음이 들어 모임에 한 번 나오기로

했던 것이었는데…    이제는 내게 가장 소중한 모임이 되었다.

처음 모임에 나온 지 몇 주 뒤 갑자기 테이블 리더가 사정이 있어 떠나게 되면서

아직 큐티가 뭔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붙들려 리더를 맡게 되었다.

나이가 들며 내가 받은 많은 은혜를 이제는 갚으면서 살아야겠다고 기도하던 중

주님이 원하고 시키는 일이면 순종해야지 하고 마음 먹고 있었던 터였기에

자격도 없고, 라이드도 없고, 부족한 것 투성이였지만 리더를 맡게 되고

좌충우돌 하면서 여기까지 왔다.

 

책임을 맡지 않았다면 아마 꾀도 피우고 대충대충 하면서 지나갔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얼결에 붙들려 맡게 된 리더의 역할 때문에 충성을 강요(?) 당하면서

내게 더 많은 은혜가 있었음을, 내게 지워주신 역할이 나를 이끌어 주셨음을 깨닫는다.

억지로 지고 간 십자가가 시몬에게 큰 복이 되었던 것처럼

생각도 못했던 역할을 맡게 된 것이 나의 믿음생활에 큰 은혜가 되었음을 고백한다.

그렇게 나를 붙들어 일을 맡겨 주셨던 주님께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계획한 일이 아니더라도 내 생각과 다르더라도 주의 일이 맡겨질 때

성실히 감당해 나갈 수 있도록 은혜를 더해 주시기를 기도 드린다.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01
normal
홈피지기 22.04.29.23:57 35
3800
normal
T.Mom 22.04.28.02:40 203
3799
normal
Tomato 22.04.27.13:04 38
3798
normal
coolmom 22.04.25.12:18 43
3797
normal
veronica 22.04.23.23:39 33
3796
normal
두부엄마 22.04.22.08:41 40
3795
normal
mc 22.04.22.04:29 2703
3794
normal
KACE 22.04.20.15:59 929
3793
normal
olivetree 22.04.20.12:16 33
3792
normal
YM 22.04.19.19:42 31
3791
normal
veronica 22.04.12.00:06 25
normal
veronica 22.03.26.21:46 29
3789
normal
veronica 22.03.12.23:13 32
3788
normal
Terri 22.03.07.14:40 31
3787
normal
Terri 22.03.01.22:21 31
3786
normal
Terri 22.03.01.22:19 26
3785
normal
veronica 22.02.26.16:29 27
3784
normal
Terri 22.02.23.12:02 18
3783
normal
Terri 22.02.23.11:59 19
3782
normal
Terri 22.02.15.21:59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