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매일 큐티하는 삶을 나누는 곳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주님은 나의 강한 성

Lotus
17 0

11/14/21 욥 24:1-25

 

사람들이 성 밖에서 신음하고 상처받은 영혼들이 부르짖으나 하나님께서는 그들에게 잘못을 묻지 않으신다.  

욥24:12

 

욥이 고백, 하나님을 향한 오매불망한 신앙고백에도 현실은 부조리함과 부패로 가득합니다.  그래서 힘없는 자들의 신음소리를 듣게됩니다

 

오늘 다가온 한 단어 ‘성’을 묵상했습니다.  임금과 군주가 살고 있는 성.  왕을 보호하는 성 . 담을 높이 쌓아서 적군으로부터의 침략을 막아내는 성

 

드라마 사극에서 봤던

성안에서의 삶과 

성 밖에서의 삶이 그려집니다.

성안에서는 호위호식을

성밖에서는 매일 양식을 얻기 위해 힘겨운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서민의 모습들이 말입니다.  

성안, 그 곳에서 일어나는 힘의 남용, 권력의 횡포.. 권모술수가 아무렇지도 않게 일어나는 곳.. 그래서

힘없고 말못하는 자들이 일방적으로 당해야하는 양육강식의 세상..

 

성경에서도 생각나는 힘 있는 자들이 부린 불의들이 생각납니다.  

다윗.. 다윗이 충신 우리야의 아내 밧세바를 범하고 임신사실을 안 후 우리야를 간접적 살인한 일.

아합왕이 나봇의 포도주를 갖고싶어 했고 아내 이사벨의 꾀로 

잘 살고 있는 나봇을 음모로 죽이고 차지한 포도밭. 등등…

 

자신의 이름을 가리기위해

자신의 욕구를 채우기위해

아무것도 가리지않고 무뎌진 양심으로 

온갖일을 다 해도 잘 사는 것처럼 보입니다.  

 

사람은 저마다 자신을 성을 갖고있다고 생각합니다.  

 

재물이 자식이 학벌이 지위가 

외모가 인기가 인간관계가 그리고 세상 

잘 살아갈 수 있는 융통성..

그 성을 가지고 있으면 이 험악하고 두려운 세상에서 

우리를 잘 막아줄 것으로 생각하며 살아가지않나.. 

생각해봅니다..

 

그리고, 

과연 나는 무슨 ‘성’을 쌓고 있었는가…

생각해 보았습니다…주님은 다 아십니다.  

 내가 가지고 있는 연약함을 두려움을 

가리기위해 보호막으로 삼는 것들을….

 

나에게는 그것들이 걷어졌고 

그래서 오랫동안 방황했습니다.

그리고 또 나도 모르고 있던 어떤일들로 다시 

걷어질수도 있겠지만 

나의 유일한 소망되신 주님을 

나의 성으로, 나의 방패로삼고 

만족하며 감사하는 삶을 살 수 있기를 매 

순간 간절히 원하고 바라며 기도합니다.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