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매일 큐티하는 삶을 나누는 곳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죽기 전에…

Terri
37 0

11/10/21 (수)

욥 21:17-34 말씀 묵상

(23-26절) 어떤 사람은 죽도록 기운이 충실하여 안전하며 평안하고 그의 그릇에는 젖이 가득하며 그의 골수는 윤택하고 어떤 사람은 마음에 고통을 품고 죽으므로 행복을 맛보지 못하는도다

이 둘이 매한가지로 흙 속에 눕고 그들 위에 구더기가 덮이는구나

 

욥의 친구들은 계속 돌아가며 말로 욥을 괴롭히며 학대하고 박해하며... 욥은 자신을 불쌍히 여겨 달라고 친구들에게 호소하며 자신의 말을 자세히 들은후에 조롱하려면 하라고 하며 변론을 합니다.

 

이 세상에 살아가는 인생들은 이런 두 부류에 속해 살아갑니다. 잘 먹고 잘 살며 평안하고 윤택한 삶을 산 부자도 마음과 육신의 고통속에서 찌들어 가난하게 살다가 행복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죽은 사람도 모두 매한가지로 흙에 뭍히고 육체는 부패해 지고 그 위에 구더기가 우굴 거리게 됩니다. 생각만 해도 끔찍하지만 그것이 받아 드려야할 현실이지요...

오늘 이 말씀이 저의 마음을 두드리며 생각하게 합니다. 길지도 짧지도 않은 나의 인생 하나님의 은혜로 구원자 되신 예수님을 만나게 하시고 하나님을 바라보며 살아가게 하시는 축복... 

나의 육체는 썩어져 없어질 지라도 나의 영혼은 하늘나라 하나님의 품에 안길 소망을 가지고 이 세상을  떠날수 있다는 기쁨 때문에 두렵지 않지만 내 육신이 흙에 눕고 구더기가 덮이기 전에 나에게 주어진 시간 을 감사하며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열심히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을 해야 겠다고 약속하고 한 영혼이라도 구원에 이르게 하기위하여 하나님의 작은 도구로 사용되어 지길 원하는 마음으로 주변에 믿지 않는 사람들을 위해서 사랑을 나누며 복음을 전하려 노력합니다. 

그동안 가까운 이웃들에게 음식을  정성껏 만들어 나누어 드렸더니 어제는 한 분이 꼬리곰탕을 끓여 주시고 또 한분은 예쁜 꽃을 선물로 주셨습니다. 저는 받자마자 저녁 먹기 위해 만든 시래기 돌솥밥과 오뎅탕을 또 들고 같습니다. 환하게 웃으며 반겨주는 얼굴을 보는 순간 마음에 기쁨이 넘쳤습니다…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84
normal
강문정 12.11.26.14:21 62985
3883
normal
이선희 08.09.09.22:58 60940
3882
normal
김도윤 08.01.20.12:35 60464
3881
normal
JS 08.02.13.12:25 56830
3880
normal
푸른하늘 08.02.13.12:56 56237
3879
normal
심수희 12.10.12.14:07 55021
3878
normal
이선희 08.02.12.23:37 53888
3877
normal
푸른하늘 08.02.12.10:48 53436
3876
normal
오경애 08.01.28.14:52 53200
3875
normal
송혜숙 08.02.05.02:02 52727
3874
normal
이선희 08.01.29.23:48 52625
3873
normal
이선희 08.02.15.23:59 52230
3872
normal
김수희 08.02.15.12:51 51875
3871
normal
이선희 08.02.06.23:45 51779
3870
normal
품위 08.01.19.05:03 50735
3869
normal
김은경(쵸코파이) 08.01.16.13:52 50423
3868
normal
송주희 13.03.15.01:22 49883
3867
normal
윤지현 08.02.17.08:28 49762
3866
normal
김지영 08.02.04.15:29 49448
3865
normal
오경애 08.03.13.14:32 485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