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매일 큐티하는 삶을 나누는 곳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소발을 닮은 나..

Lotus
40 0

11/7/21 욥 20:1-11

 

“나를 모욕하고 훈계하는 말을 듣고는 내 영이 깨닫는 바가 있어 대답할 수밖에 없구나.”

욥 20:3

 

욥의 말을 듣고 발끈한 소발이 

지혜의 말이라고 얘기하지만 

사실상 욥에게 네가 ‘악인’이라고 빗대어 말하고 있습니다.

 

왜이리 화가 났을까 봤더니

자신을 모욕하고 

훈계하는 말 때문에 

참을 수 없어서 

한 수 가르쳐 주겠다는 걸로

보입니다..

 

‘나의 친구야 너희는 나를 불쌍히 여겨다오 나를 불쌍히 여겨다오’ 욥 19:21

 

욥의 고통을 더하는 이들에게

친구라하며 도움을 구하는 

욥의 호소는 들리지 않아보입니다.  자기를  모욕한 말만 들려서 발끈한 소발 모습이 그렇습니다. 

 

사람이 참 이기적입니다 

자기중심적입니다

듣고 싶은것만 듣고

보고 싶은것만 봅니다

특별히 나에게 해가되거나 

모욕과 수치가 되는 일에는

평상심을 잃고 견딜 수 없이

분노하게됩니다.

 

나를 욕되게하고

나를 지워버린 일을하고

나를 수치스럽게하는일들에는

내 온 몸 세포 하나하나가 

격렬하게 반응합니다 

특별히 믿던 사람에게 

가까운 사람에게 받는경우는

더욱 심한 상처를 받게 되는것을…

 

그런데…..

예수님은 그런 당신을 지우셨습니다.. 스스로 욕된 그 자리 

사람들의 손가락질을 받는 그 잔을 기꺼이 하나님 아버지에게 순종하여 받으셨습니다.  십자가에서 나를향한 온 인류를 향한 사랑때문에 …..

 

모욕과 수치와 상함과 죽음까지도 나를 위해 기꺼이 받으셨습니다.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님께서…

 

이렇게 예수님 닮으신 분을 압니다..나의 친정어머니…

다른사람들만 생각하며 자신을 지우시고 평생을 묵묵히 살아 온 친정엄마가 생각납니다.  온 몸으로 다 겪어내시는 엄마를 보는게 아프고 속상해서 전화도 잘 못했고 찾아뵙지도 못했습니다.  엄마한테  많이 미안합니다… 그 마음 헤아려 드리지못하고 그런 삶이 보기 힘겨워서…

거동도 불편하셔서 외출이 힘든 엄마를 찾아가서 

꼬옥… 안아드리고 사랑해…

해야겠습니다.. 그리고 고맙다고

말해드려야겠습니다…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64
normal
veronica 21.11.26.22:32 39
3763
normal
veronica 21.11.20.00:08 36
3762
normal
Lotus 21.11.19.00:26 36
3761
normal
Terri 21.11.16.12:48 46
3760
normal
Lotus 21.11.16.11:35 41
3759
normal
Lotus 21.11.15.20:57 83
3758
normal
Lotus 21.11.14.17:04 42
3757
normal
Lotus 21.11.14.17:01 32
3756
normal
veronica 21.11.12.23:20 36
3755
normal
Lotus 21.11.12.19:27 44
3754
normal
Terri 21.11.10.14:49 37
3753
normal
Lotus 21.11.10.12:01 39
3752
normal
Lotus 21.11.09.10:52 41
normal
Lotus 21.11.07.09:49 40
3750
normal
Lotus 21.11.06.12:13 33
3749
normal
veronica 21.11.05.19:48 39
3748
normal
Lotus 21.11.05.08:41 35
3747
normal
Lotus 21.11.04.09:51 41
3746
normal
Lotus 21.11.03.16:38 32
3745
normal
Lotus 21.11.03.16:33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