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마태복음 21: 33~46

 

 

 

다가온 구절:  38  농부들이 아들을 보고 서로 말하되 이는 상속자니 죽이고 그의 유산을 차지하자 하고

 

 

묵상: 주인에게 세를 얻어 농사를 짓는 농부는,   소출의 얼마를  주인에게 드려야 하는 것이 마땅함에도  소출을 받으러 종들을 때리고 죽인다.  주인이 다시 많은 종을 보내지만 농부들은 마찬가지 악행을 저지른다.  주인이 아들을 보내며 기대해 보지만  농부들은 상속자인 아들을 죽여 그의 유산을 차지하자고 모의하고 아들까지 죽인다. 

 

 

농부들은 마땅히 드려야 소출도 드리지 않을 뿐더러 주인이 보낸 종들을 죽이고, 결국은  주인의 아들까지 죽이는 일을 한다. 

그들이 처음 종을 죽였을때 주인으로부터 아무런 보응을 받지 않으니 그같은 일을 자행하고 점점 대담해져 나중에는 아들까지 죽여

유산을 차지하고자 한다. 

 

 

그렇다면 주인은 즉각 그들을 잡아들이고 처벌하지 않았을까?  분명 그들에게 기회를 주고 돌이키길 바라셨기 때문에 참으신 것일 것이다. 

그렇지만 마냥 기다리시지는 않음도 깨닫는다. 

 

 

주인이 하나님이고 아들이 예수님임을 아는 비유이다.  그렇다면 농부는 바로 나를 가리킬텐데….  점점 대담해지는 농부의 모습이

모습으로 비쳐진다.  점점 게으름에 익숙해지고 오히려 대담해지는 모습이다.  

 

게으름으로 하나님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하고 있는 모습을 보시며 많이 참고 계신 아버지를 느끼며  깊이 회개한다. 

이상 게으름에 대담해지지 말자!!

 

 

적용:  늦게 자니 자꾸 늦게 일어나게 된다.  12 전에 잠자리 들고 일찍 일어나기.                                                                                                      (숙면을 방해받으니 커피는 적당히 마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