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50 4~5 말씀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그날 그때에 이스라엘 자손이 돌아오며 유자 자손도 함께 돌아오되 그들이 울면서 길을 가며 그의 하나님 여호와께 구할 것이며 그들이 얼굴을 시온으로 향하여 길을 물으며 말하기를 너희는 오라 잊을 없는 영원한 언약으로 여호와와 연합하라 하리라

 

오늘은 이스라엘을 포로로 붙잡아간 바벨론을 향한 예언입니다. 예언을 듣는 유다 백성들은 영원히 승승장구할 것처럼 보이는 바벨론에게 하는 하나님의 말씀이 어떻게 들리어졌을까 상상을 해봅니다. 현실성은 없어보이지만, 믿음을 가진 자들은 돌아오게 하신다는 하나님의 말씀을 붙잡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돌아오되, 울면서 하나님을 찾으며 돌아온다고 합니다. 눈물이 회개의 눈물이고 소망의 눈물일 같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은 그런 이스라엘 내치지 않으시고 영원한 언약으로 붙잡아 주십니다.

 

오늘 말씀을 묵상하며 구원을 위해 열심히 기도하던 친정 가족과 주변 분들 그리고 믿음은 있으나 방황하는 저희 남편과 아들이 떠오릅니다. 전혀 소망이 보이지 않는 그들을 위해 하나님은 역사하고 계시고 특히 울면서 하나님을 찾으며 돌아올거라고 저에게 약속하시는 같습니다. 사실 제가 기도할 하나님께 그들이 회개하며 하나님 찾게 해달라고 기도를 합니다. 왜냐하면 제가 울면서 하나님을 찾을 만나주신 사랑의 하나님을 그들도 경험하기를 소망하기 때문에 그렇게 기도합니다. 울며 하나님을 찾는 만큼 축복이 없음을 확신합니다. 그래서 오늘도 약속의 말씀을 붙들고 제가 사랑하는 분들을 위해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