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또 ticket 을 먹었나 보다

법원에서 날라온 편지가 있기에 보니 벌금 $1,220.00 내라고 나왔다

내게 말은 하지 안고 있지만 눈치가 그렇다

눈치로서 내가 알아낸 사고가 수도 없건만

또 다시 내게 말하지 않고 숨겼던 것이다

아들에게 무슨 일있으면 숨기지 말고 내게 곧 바로 말하라고 그래야 벌금을 많이 내지 안는 다고 사건이 생길 때 마다 말했건만 이번에도 숨겼다 자신이 해결 하지도 못하면서 말이다

내게 숨김으로 인해서 나는 실지 나온 벌금 보다도 더많은 돈을 들여야만 문제가 해결 되곤 했다

내가 수도 없이 속력 내서 운전 하지 말라 신호등 에서는 숫자를 세며 쉬었다 가라 할때마다 yes 건성 대답뿐 한귀로 흘려 버린다

내 마음이 답답 하니 숨이 가쁘다

하나님 에게 원망도 해본다

왜? 내게 이렇게 힘든 일만 주시냐고

이제 그만 나를 힘들지 안게 해달라고 하나님 에게 앙탈도 부려 봅니다

하나님!

어떡게 할까요

그냥 모른척 할까요?

돈내라는 날이 이번 일요일 까지 인대 말입니다

차도 팔아 버릴까요?

이번에 또 해주면 돈사고 있을때 마다 내가 해주려니 하고 책임감 없이 넘어 갈건대 말여요

매번 내가 해결해 주어서 아들을 버렸나 보다

 아들이 마켙 간뒤에 나는 참지 못하고 오열을 토하며 울었다

너무 힘이 듭니다!

잊어 버릴만 하면 꼭 사고를 치니...

여지껏도 힘들게 살았는대 이제 그만 제 마음 고생 하게 해주셔요 하나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