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 6/12/18

본문 : 행 5:1-11

본문요약 : 아나니아와 삽비라가 땅값 일부를 감추고 일부만 사도들에게 냅니다. 베드로가이는 아나니아의 마음에 사탄이 가득해 성령을 속인 것이며 하나님께 거짓말한 것이라고 책망합니다. 그러자 아나니아가 그 자리에서 죽고, 이후에 거짓말한 그 아내도 죽습니다. 이 일로 온 교회와 무리가 두려워합니다.

다가온 구절 : 사람에게 거짓말한 것이 아니요 하나님께로다 (4절 후반절)

묵상 : 아나니아와 삽비라는 땅을 팔아 일부를 감추고 남은 일부가 전부인양 사도들 앞에 내놓았다. 어제 말씀에 성령받은 자들에게 나타나는 현상은 "자기 재물을 조금이라도 자기 것이라 하는 이가 하나도 없더라"였다. 그럼에도 이들은 "사탄이 네 마음에 가득하여" 사람들을 속이고 하나님을 속였던 것이다.
다 내놓지도 못할 땅을 왜 팔았을까... 숨길바엔 차라리 일부만 팔고 솔직히 말하고 내놓았다면... 성도들에게 모든 소유를 다 팔아 내놓는 것처럼 보이고 싶었지만 실제로 그러긴 싫었던 그들... 성령이 주신 마음이 아니라 사람들을 의식해서 행동했던 그들...
초대교회에 성령의 역사가 일어나는 중에 사람들을 속이고 하나님을 속이려 했던 그들은 하나님의 심판을 면할 수 없었다.

적용 : 얼마전부터 사역에 기쁨이 사라진 것을 깨달았다. 신나서 하던 일이 어느새 무거운 짐이 되어 있었다. 왜 이렇게 되었을까... 오늘 깨달은 것은 내가 하나님을 바라보며 그일들을 했던 것이 아니라 사람들을 보며 했다는 것이다. 하나님만 바라보며 할때는 기쁨과 감사가 넘쳤었는데 어느새 나의 시선이 사람들에게로 향하다 보니 힘이들고 지쳤던 것이다. 사역을 쉬는 방학동안 다시 시선을 하나님께로 돌리고 재충전 하는 시간을 가져야함을 깨닫는다. 방학이라고 큐티가 게을러지지 않도록 노력해야겠다.